Rolex Deepsea

압력에 맞서 더 깊은 심해로

Deepsea

롤렉스 딥씨는 다이빙을 위한 프로페셔널 시계를 제작할 때면 끊임없이 업데이트되는 엄격한 기술적 기준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와 링록 시스템이 장착된 롤렉스 딥씨는 수수심 3,900m(12,800피트)에서 가해지는 극한의 압력을 견딜 수 있으며 심해 탐험의 한계를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헬륨 밸브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
압력을 지배하다

1967년에 특허를 받고 롤렉스 딥씨에 장착된 롤렉스 고유의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는 포화 잠수를 위해 특별히 개발되었습니다. 케이스에 스크류로 고정되는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는 밀폐 실린더, 피스톤, 조인트, 스프링으로 구성되어 내부 압력 초과 시 안전 밸브 역할을 합니다.

하강 시에는 다이버의 생존에 필수적인 헬륨으로 대부분 이루어진 혼합 기체가 고압 챔버를 채우게 됩니다. 이때, 헬륨의 분자는 매우 작아 시계의 케이스 내부에도 침투합니다. 감압 고정 중에 헬륨이 시계에 남아 있으면 시계가 손상되고 심지어 크리스탈이 케이스에서 분리될 수 있습니다.

한 방향으로만 회전이 가능한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는 케이스 내부의 압력이 외부 압력보다 높으면 자동으로 작동합니다. 헬륨 원자를 배출하여 수면 위로 돌아가는 동안 시계의 기능을 유지해줍니다.

링록 시스템

링록 시스템
압력을 극복하다

롤렉스 딥씨에는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 외에도 링록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오이스터 케이스는 이 혁신적인 케이스 구조를 통해 심해에서 가해지는 압력에 대한 더욱 향상된 저항력을 갖게되었습니다.

롤렉스에서 개발하고 특허를 받은 이 독창적인 장치는 세 가지 부품의 조합을 바탕으로 합니다. 롤렉스 딥씨에 탑재된 링록 시스템은 반사 방지 코팅이 된 5.5mm 두께의 긁힘 방지 사파이어 크리스탈, 수압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이 뛰어난 질소 합금 소재의 압축 링, 그리고 견고하고 부식에 강한 경량 소재인 RLX 티타늄으로 제작된 케이스백으로 구성됩니다. 케이스백은 오이스터스틸 소재의 스크류-다운 링을 사용하여 압축 링에 고정됩니다.

미들 케이스에 중첩된 이 세가지 부품은 시게의 저항 성능을 높여 심해 환경에 견딜 수 있도록 합니다. 롤렉스 딥씨의 경우, 약 3톤에 해당하는 수심 3,900m(12,800피트)의 엄청난 압력이 사파이어 크리스탈에 가해집니다.

눈금이 새겨진 베젤과 크로마라이트 디스플레이
언제 어디서나 탁월한 가독성

눈금이 새겨진 베젤

롤렉스 딥씨와 모든 롤렉스 다이버 워치의 주요 기능인 한방향 회전 베젤에는 60분 눈금이 새겨진 모노블록 세라크롬 베젤 인서트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이 필수 도구는 잠수 시간을 정확하게 측정합니다.

롤렉스가 개발하고 특허를 획득한 세라크롬 베젤 인서트는 첨단 블랙 세라믹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고강도의 세라믹은 긁힘이 거의 없으며 색이 바래지 않습니다. 음각으로 주조한 눈금과 숫자는 PVD(물리적 증착) 공법으로 대조적인 귀금속을 분사하여 코팅했습니다.

널링형 가장자리 덕분에 장갑을 낀 상태에서도 쉽게 베젤을 조작할 수 있습니다.

Chromalight

크로마라이트 디스플레이는 그 어떤 상황에서도 롤렉스 딥씨에 최적의 가독성을 제공합니다. 야광 물질이 적용되어 낮 동안에는 눈부신 화이트 컬러를 선사하고, 어두운 밤에는 강렬한 푸른 빛을 발산합니다.

2008년 롤렉스가 특별히 도입한 크로마라이트 디스플레이는 2021년 새로운 물질을 도입하여 보다 오랜 시간 동안 블루 컬러의 강도를 유지하고, 낮 동안에도 보다 밝은 화이트 컬러를 보장합니다. 야광 물질의 성능은 워치메이킹 분야에서 요구하는 일반적인 기준을 훌쩍 뛰어넘습니다.

정교한 제작 과정을 거쳐 탄생한 이 소재는 알루미늄, 스트론튬, 디스프로슘, 유로퓸을을 포함하는 초미세 분말을 고온에서 소성 처리한 다음 액체 레진과 혼합하는 방식으로 얻을 수 있습니다. 아워 마커, 시계 바늘, 캡슐 및 베젤은 수작업으로 채우거나 입힙니다. 완벽한 양의 소재를 주입하고 롤렉스가 추구하는 탁월함의 기준에 부합할 만한 균일한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정확하게 작업을 수행해야 합니다.

Rolex Deepsea ambiance
 D-블루 다이얼

D-블루 다이얼
바다를 닮은 다이얼

1960년 잠수정 트리에스테를 타고 탐사를 떠났던 자크 피카르와 돈 월시처럼 제임스 카메론은 2012년 마리아나 해구로 햐하는 역사적인 잠수를 기록했습니다. 영화감독 겸 탐험가인 제임스 카메론은 그의 잠수정 딥씨 챌린저를 타고 태평양 수심 10,908m(35,787피트)까지 도달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잠수정의 원격 조종 팔에는 실험용 다이버 워치인 롤렉스 딥씨 챌린지가 부착되어 있었습니다.

이 역사적인 잠수를 기념하기 위해 롤렉스는 2014년에 ‘D-블루’로 알려진 다이얼을 장착한 새로운 버전의 롤렉스 딥씨를 선보였습니다. 미트나이트 블루부터 인텐스 블랙까지 은은한 그라데이션 컬러가 돋보이는 이 다이얼은 수면을 통과한 햇빛이서서히 사라지며 어두워지는 심해의 약광층을 떠오르게 합니다.

롤렉스와 모험을 사랑하는 영화감독의 협업을 기념하는 의미의 “DEEPSEA”가 제임스 카메론의 잠수정에서 영감을 받은 그린 컬러로 다이얼 위에 새겨져 있습니다.

롤렉스 글라이드록 익스텐션 시스템이 장착된 오이스터록 클라스프
어떤 상황에서도 보장되는 안정성과 신뢰도

롤렉스 딥씨의 오이스터 브레슬릿에는 특허받은 오이스터록 세이프티 클라스프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또한 롤렉스가 개발한 롤렉스 글라이드록(Glidelock) 익스텐션 시스템이 있어 잠수복을 입고도 편안하게 착용이 가능합니다.

롤렉스 프로페셔널 모델을 위한 오이스터록 클라스프는 최첨단 기술을 상징합니다. 폴딩 클라스프 메커니즘과 세이프티 캐치를 갖추고 있어 예기치 않게 잠금장치가 풀리는 것을 방지합니다. 수중에서도 안정적으로 잠금이 가능하고 편안하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오이스터록에 탑재된 롤렉스 글라이드록 익스텐션 시스템은 도구 없이도 브레슬릿의 길이를 미세하게 조정할 수 있게 해주는 랙으로 구성된 정교한 장치입니다. 오이스터 브레슬릿의 롤렉스 글라이드록은 약 2mm의 노치 10개를 갖추고 있습니다.

롤렉스 노하우
다이버를 위한 기능

심해 잠수를 위해 제작된 롤렉스 딥씨에는 오이스터 케이스의 방수 기능을 강화한 트리플록 와인딩 크라운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1970년에 개발된 스크류-다운 크라운은 세 개의 밀페 공간을 갖추고 있습니다.

모든 롤렉스 다이버 워치에 장착되는 이 크라운은 기술적 및 미학적 부품을 위한 방수 씰의 폴리머와 오이스터스틸, 귀금속, RLX 티타늄과 같이 고유의 특성을 바탕으로 엄선한 소재가 돋보이는 약 10개의 부품으로 구성됩니다.

케이스에 스크류 다운 방식으로 고정되어 완벽한 방수 기능을 제공하는 트리플록 크라운은 앞면의 롤렉스 엠블럼 아래 양각 처리된 3개의 표식이 특징입니다.

오이스터스틸

롤렉스 딥씨는 항공, 화학 등 첨단 기술 산업에서 주로 사용되는 특수 소재이자 904L 스틸 제품군에 속하는 특별한 합금인 오이스터스틸로 제작되었습니다.

1985년, 롤렉스는 일부 케이스에 904L 솔리드 블록을 사용하는 최초의 워치메이킹 브랜드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오이스터스틸은 부식에 아주 강하며, 극한의 환경에서 시계를 사용할 때에도 변함없이 빛나는 고유의 광채를 롤렉스 딥씨에 선사합니다.

칼리버 3235

롤렉스 딥씨는 롤렉스에서 자체 개발 및 제작한 셀프 와인딩 메케니컬 무브먼트인 롤렉스 칼리버 3235로 구동됩니다. 이 무브먼트의 구조와 제조 과정 및 혁신적인 기능들은 탁월한 정밀도와 신뢰성을 제공합니다.

2015년 출시 당시 14개의 특허를 획득한 칼리버 3235는 자기장에 대한 높은 저항력을 갖춘 파라크롬 헤어스프링과 크로너지(Chronergy) 이스케이프먼트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파라플렉스(Paraflex) 충격흡수장치도 갖추고 있어 충격으로부터 오실레이터를 보호합니다.

롤렉스 딥씨는 정확도(하루 -2/+2초) 및 자율성(약 70시간) 면에서 탁월한 성능을 보장하는 최상급 크로노미터 인증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