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오픈
열광적인 분위기

롤렉스와 테니스

여름 밤의 의례

아서 애시 스타디움(Arthur Ashe Stadium)은 웅장한 관중석을 자랑합니다. 현재 그랜드 슬램®에서 가장 큰 코트인 중앙 경기장은 23,700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으며, 엄청난 열기의 주요 경기가 열리는 “사자의 소굴”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많은 경기가 뉴욕 여름 밤의 뜨거운 분위기 속에 치러집니다. 이는 US 오픈이 특별한 이유로, 챔피언은 관중석의 활기찬 에너지를 원동력으로 삼되 이에 동요되지 않아야 합니다. 이곳에서의 경기는 두 달 전 윔블던에서 펼쳐진 조용했던 경기와는 대조됩니다. 그랜드 슬램®의 마지막 토너먼트인 US 오픈은 선수와 관중 모두가 기대하는 대회로, 매년 열정적인 관중들과 함께 합니다.

US 오픈의 파트너

롤렉스는 2018년부터 그랜드 슬램® 일정의 네 번째이자 마지막 토너먼트인 US 오픈의 공식 타임키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크리스 에버트
최고의 테니스 챔피언

크리스 에버트(Chris Evert)가 처음으로 US 오픈 준결승에 진출했을 때 그녀의 나이는 17세였습니다. 무려 6번의 토너먼트 우승과 호주 오픈 2회, 롤랑-가로스 7회 그리고 윔블던 3회의 우승 기록을 보유한 그녀는 모든 그랜드 슬램® 종류에서 우승한 몇 안 되는 챔피언 중 한 명입니다.

US 오픈을 정복한 선수들

  • 로드 레이버
    1962, 1969
  • 크리스 에버트
    1975, 1976, 1977, 1978, 1980, 1982
  • 스테판 에드베리
    1991, 1992
  • 팻 래프터
    1997, 1998
  • 쥐스틴 에넹
    2003, 2007
  • 로저 페더러
    2004, 2005, 2006, 2007, 2008
  •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
    2009
  • 안젤리크 케르버
    2016
  • 슬론 스티븐스
    2017
  • 비앙카 안드레스쿠
    2019
  • 도미닉 티엠
    2020
  • 이가 슈비온텍
    2022
  • 카를로스 알카라즈
    2022

이 페이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