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수 작업

20세기 초반, 사람들이 실생활에서 주로 사용하던 시계는 회중시계였습니다. 1900년에 라쇼드퐁의 시계 회사에서 경력을 쌓기 시작한 한스 빌스도르프(Hans Wilsdorf)는,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며 점점 더 스포츠와 야외 활동을 추구하는 것을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여러 겹의 옷으로 보호되어야 했던 회중시계는 변화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은 그는 몇 년 후 롤렉스를 설립하게 되었습니다. 탁월한 선견지명을 가진 그는 현대적이고 활동적인 생활 방식에 알맞은, 신뢰할 수 있으면서도 정확한 손목시계를 만들겠다고 결심합니다.

워치메이킹 방수 빌스도르프

한스 빌스도르프(Hans Wilsdorf)가 마주했던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는 무브먼트를 막히게 하거나 산화시키는 먼지와 습기로부터 시계 케이스 내부를 보호하는 것이었습니다. 1914년 후반, 그는 후에 롤렉스 시계 회사(Montres Rolex S.A) 산하 제조업체가 된 비엔의 에글러사(Aegler)에 의도하는 바를 전달했습니다. “방수가 되는 손목시계를 만들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1922년, 롤렉스는 케이스가 두 겹으로 이루어진 서브마린(Submarine) 모델을 출시했습니다. 바깥쪽에 위치한 두 번째 케이스에 베젤과 크리스탈을 스크류-다운 방식으로 고정해 케이스 내부로 물이 새어 들어오지 않도록 했습니다. 시계를 와인딩하거나 시간을 설정하기 위해서는 외부 케이스를 열어야 하는 구조였습니다. 서브마린은 완벽하게 밀폐되면서도 사용이 편리한 시계 케이스를 만들고자 했던 한스 빌스도르프의 노력이 담긴 첫 모델입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탄생한 오이스터(Oyster) 케이스는 4년 후인 1926년에 특허를 획득했습니다. 베젤과 케이스백, 와인인딩 크라운을 미들 케이스로 스크류-다운하는 시스템은 케이스를 빈틈없이 밀폐하고 외부의 해로운 요소로부터 시계 내부를 보호할 수 있었습니다. 한스 빌스도르프는 “얼마든지 물속에 머무르면서도 부품을 손상시키지 않는” 이 시계와 케이스가 굴과 유사하다고 생각해 굴이라는 뜻의 “오이스터”라는 이름을 붙입니다. 오이스터는 워치메이킹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발명품이었습니다.

한스 빌스도르프는 오이스터 시계의 탁월한 품질을 알리기 위해 혁신적인 홍보 방법을 기획했습니다. 영국 브라이튼 출신의 메르세데스 글릿즈(Mercedes Gleitze)라는 젊은 비서가 영국 여성으로는 최초로 영국 해협을 헤엄쳐서 횡단하는 일에 도전할 계획임을 알게 된 한스 빌스도르프는 그녀에게 오이스터 시계를 착용한 채 도전에 임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오이스터의 방수 기능이 완벽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메르세데스 글릿즈가 얼음장처럼 차가운 물을 헤치며 힘겹게 횡단에 성공한 이후, <타임스(the times)> 의 한 기자는 “오늘 저녁 그녀가 착용한 작은 금색 시계는 해협을 건너는 내내 완벽히 작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오이스터는 빈틈없이 밀폐된 오이스터 케이스를 갖춘 세계 최고의 방수 손목시계입니다.

오이스터 케이스의 혁신적인 디자인

완벽하게 밀폐되는 오이스터(Oyster) 케이스는 롤렉스 시계의 상징입니다. 1926년 특허를 획득한 오이스터 케이스는 베젤과 케이스 백, 와인딩 크라운을 스크류-다운 방식으로 미들 케이스에 고정하는 형태입니다. 해당 부품들은 다이빙 장비와 기법이 나날이 발전함에 따라 더욱 깊은 곳까지 잠수할 수 있게 된 다이버들의 요구를 충족하고 시계의 방수 성능을 한층 강화하기위해 다양한 변화를 거쳤습니다.

오이스터 케이스 구조, 1926년

1. 베젤
오리지널 오이스터(Oyster) 케이스의 베젤에는 롤렉스가 사용하는 독자적인 도구를 이용해 베젤을 미들 케이스에 스크류-다운 방식으로 고정할 수 있게 해주는 톱니 모양 홈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이후 더욱 견고하고 신뢰할 수 있는 케이스를 만들기 위해 케이스의 구조를 개선했습니다. 케이스에 새로운 기술들이 적용되면서 시계, 특히 다이버용 시계에 회전 베젤을 장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2. 케이스백
오이스터(Oyster) 케이스의 뒷면에는 케이스 백을 스크류-다운 방식으로 미들 케이스에 고정해 밀폐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정교한 톱니 모양 홈이 새겨져 있습니다. 지금까지도 유지되는 이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 오늘날의 다이버 시계는 모델이나 버전에 따라 오이스터스틸(Oystersteel) 또는 18캐럿 골드 소재의 케이스 백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3. 크라운
오리지널 오이스터(Oyster) 케이스의 크라운은 미들 케이스에 스크류-다운 방식으로 고정되어 있었습니다. 1953년, 롤렉스는 특허받은 2중 밀폐 장치를 갖춘 트윈록(Twinlock) 와인딩 크라운을 선보였습니다. 1970년에는 한 걸음 더 나아가 밀폐 공간이 추가된 트리플록(Triplock) 와인딩 크라운을 개발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다이버를 위해 디자인된 롤렉스 모델에 장착되어 시계의 방수 기능을 한층 강화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수면 아래에서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계기로 방수 케이스를 발명했던 롤렉스는, 심해 다이빙을 이끄는 선구자들을 위한 손목시계의 디자인과 개발에 눈을 돌렸습니다. 그리고 1953년, 수심 100m(330피트)까지 방수 기능을 제공하는 최초의 다이버용 손목시계, 서브마리너(Submariner)가 탄생했습니다. 남아 있는 호흡 기체의 양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눈금이 새겨진 인서트가 장착된 회전 베젤을 갖춘 서브마리너는 다이버들이 물속에서 얼마나 오래 있었는지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두 개의 밀폐 공간을 갖춘 트윈록(Twinlock) 시스템 또한 새롭게 개발하여 스크류-다운 와인딩 크라운의 안전성을 향상시켰습니다.

최초의 서브마리너

1970년에는 세 번째 밀폐 공간이 추가된 트리플록(Triplock) 와인딩 크라운이 탄생했습니다. 시계 바늘과 시각 표식은 야광 소재로 코팅해 어두운 물속에서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롤렉스는 지속적인 기술 발전을 통해 1954년에는 수심 200m(660피트)에서도 방수가 되는 서브마리너를, 1989년에는 수심 300m(1,000피트)에서도 방수가 되는 날짜 표시창을 갖춘 서브마리너를 선보였습니다. 날짜 표시 기능을 더해 1969년에 선보인 모델의 경우에 10년 후인 1979년에 수심 300m(1,000피트)까지 방수 기능이 향상되었습니다.

롤렉스는 뛰어난 여러 인재에게 수많은 모험과 탐험에 사용할 장비를 제공하기 시작한 최초의 브랜드 중 하나입니다. 상호 이익을 추구하고 세상을 살아있는 실험실로 생각했던 한스 빌스도르프는 이런 여정에 오이스터(Oyster) 시계가 함께하도록 했습니다. 시계의 신뢰성을 테스트하기 위해 롤렉스는 전문 다이버들에게 다이빙 시 롤렉스 시계를 착용해 달라고 부탁했고, 수면 위로 올라온 이후에는 인체공학적, 기술적 요소를 개선하기 위해 다이버들의 소감과 의견에 귀 기울였습니다. 이후 이 과정은 롤렉스가 시계를 개발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절차가 되었습니다.

롤렉스는 서브마리너(Submariner)를 테스트하기 위해 수중 사진작가, 엔지니어, 탐험가로 활동 중인 프랑스 출신의 디미트리 레비코프(Dimitri Rebikoff)와 손을 잡았습니다. 디미트리 레비코프는 5개월 동안 롤렉스 시계를 착용한 채 132회의 다이빙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잠수한 깊이는 수심 12m에서 60m 사이였습니다. 그는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남겼습니다. “굉장히 험한 다이빙 환경은 시계에 사용된 소재를 훼손할 수 있는데 서브마리너는 이런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완벽하게 작동했을 뿐만 아니라, 독립적으로 다이빙하는 모든 이에게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장비임을 입증했습니다.” 

디미트리 레비코프는 특히 물속에 얼마나 더 머무를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어 다이버들이 훨씬 안전하게 다이빙을 할 수 있게 해주는 눈금이 새겨진 회전 베젤의 유용성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또한, 충격에 수차례 노출되고 바닷물 속에서 오랜 시간 사용한 뒤에도 어떠한 손상도 입지 않은 견고함을 강조했습니다.

심해 엿보기

심해에서 진행되는 일부 과학 프로젝트와 원정 또한 실제 환경에서 롤렉스 시계를 테스트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1960년, 롤렉스는 스위스 출신의 해양학자 자크 피카르(Jacques Piccard)와 미 해군 중위 돈 월시(Don Walsh)가 이끄는 탐험에 함께 했습니다. 자크 피카르와 돈 월시는 잠수정 트리에스테(Trieste)를 타고 태평양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깊은 심해로 알려진 마리아나 해구(Mariana Trench)를 탐사하는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트리에스테는 자크 피카르의 아버지이자 1950년대 초반부터 롤렉스와 협력해온 스위스 출신의 물리학자, 발명가 겸 해저 탐험가, 오귀스트 피카르(Auguste Piccard)가 개발한 잠수정입니다.

방수 트리에스테

두 사람은 잠수정 외벽에 실험용으로 제작된 롤렉스 딥씨 스페셜(Deep Sea Special) 모델을 부착한 채 수심 10,916m(35,814피트)의 심해를 탐험했습니다. 프로토타입 딥씨 스페셜에 장착된 크리스탈은 심해의 엄청난 수압을 견딜 수 있도록 반구형에 가까운 돔 형태로 제작되었습니다. 트리에스테가 여덟 시간 반 가량의 바닷속 탐험을 마치고 복귀한 뒤에도 딥씨 스페셜은 완벽하게 작동했습니다. 롤렉스가 적절한 기술을 활용해 해당 모델을 설계했음이 입증되는 순간이었습니다. 이후 수십 년 동안 이와 유사한 원정을 찾아볼 수 없었을 정도로 독보적이었습니다.

다이버를 위한 시계

1960년대에 접어들며 더욱 깊은 곳까지 잠수할 수 있도록 해주는 다양한 기술이 개발되었습니다. 일례로 바닷속에서 인프라 구축 작업을 하는 다이버들을 위해 “포화” 잠수라는 기법이 새롭게 고안되었습니다. 다량의 헬륨이 포함된 혼합 기체를 호흡하는 포화 잠수 기법 덕분에 다이버들은 수일, 심지어 수주 동안 바닷속에 머무를 수 있게 되었으며 엄청난 압력이 인체에 미치는 악영향 또한 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포화 잠수를 위해 다이버는 목표 수심과 동일한 수준의 압력이 작용하는 환경에서 신체를 적응시키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신체가 특정 압력에 적응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다이버들은 한 번에 수일 혹은 수주 동안 압력이 높은 임시 수중 거주지나 고압 챔버에 머무르며 포화 잠수를 실시합니다. 이러한 방식을 활용하면 모든 임무를 마무리한 뒤 딱 한 차례만 감압을 진행하면 됩니다. 감압을 완료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수중에 머무른 시간과 잠수한 깊이에 따라 수십 시간부터 수일까지 다양합니다.

고압 챔버에 머무르는 동안 다이버들이 착용한 시계에는 헬륨이 점차 차오르게 됩니다. 헬륨 원자는 그 크기가 워낙 작아 방수를 위한 밀폐 장치를 뚫고 시계 내부에 침투할 수 있습니다. 감압 작업이 시작되면 고압 챔버 안의 기압은 점차 감소하는 반면 시계 내부에 스며든 헬륨은 외부 기압이 감소하는 것만큼 빠른 속도로 배출되지 못해 시계 내부의 압력이 고압 챔버 내의 압력보다 훨씬 높아지게 됩니다. 그 결과 시계 무브먼트가 손상을 입거나 크리스탈이 케이스에서 튕겨져 나오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1967년, 롤렉스는 케이스 내부의 압력이 높아지면 자동으로 열려 헬륨을 배출시키는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습니다.

같은 해 롤렉스는 수심 610m(2,000피트)까지 방수를 보장하는 다이버 워치, 씨-드웰러(Sea-Dweller)를 출시했으며 이후 1978년에는 수심 1,220m(4,000피트)에서도 방수가 되는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헬륨 이스케이프 밸브를 장착한 씨-드웰러는 포화 잠수사들과 심해를 탐험하는 선구자들을 위한 완벽한 도구가 되었습니다. 이러한 흐름을 타고 롤렉스는 1969년, 다이버 네 명이 58일간 수중에서 생활하는 수중 거주 기지 프로젝트, 텍타이트(Tektite)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다이버들은 모두 롤렉스 시계를 착용했습니다. 이듬해 텍타이트 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해양 생물학자 실비아 얼(Sylvia Earle)이 이끄는, 여성으로만 구성된 팀이 수중에 설치된 거주 기지에서 2주간 머물렀습니다. 1982년부터 롤렉스 홍보대사로, 1999년부터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전속 탐험가(National Geographic Society Explorer-in-Residence)로 활동해온 실비아 얼은 바다 깊은 곳에서 2주 동안 롤렉스 시계를 착용한 채 프로젝트에 임했습니다.

1967년, 롤렉스는 잠수함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캐나다의 하이코(국제 유체역학 주식회사, HYCO)와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롤렉스 씨-드웰러(Sea-Dweller) 시계는 하이코 잠수정의 외부에 부착되어 다양한 미션을 완수했습니다. 수심 411m(1,350피트)에 약 네 시간 동안 잠수하는 임무를 마친 뒤 하이코는 씨-드웰러의 성능에 대해 롤렉스 측에 다음과 같이 보고했습니다. “시계는 모든 테스트 단계에서 완벽하게 작동했다.”

1971년, 롤렉스는 코멕스(COMEX)와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합니다. 프랑스 마르세유를 기반으로 하는 이 해양공학 전문 기업은 소속 다이버들에게 롤렉스 시계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하고 롤렉스가 시계의 신뢰도와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롤렉스에게 정기적으로 시계의 성능에 대해 보고하는 데 동의했습니다. 이러한 수중 테스트와 더불어 코멕스가 진행하는 작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수심이 깊은 곳에서 다이버와 다이빙 장비가 동시에 받게 되는 엄청난 수압을 재현한 고압 챔버에서 진행한 테스트를 포함한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1988년, 코멕스가 구성한 히드라(Hydra) VIII 탐사대 소속의 포화 잠수사 여섯 명이 수심 534m(1,752피트)까지 잠수해 오픈 워터 잠수 세계 기록을 달성했으며, 이 기록은 아직까지 깨지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 모든 다이버들은 씨-드웰러 시계를 착용한 상태였습니다. 몇 년 뒤인 1992년, 히드라 X 실험을 위해 코멕스 소속의 한 다이버가 고압 챔버에 들어가 수심 701m(2,300피트)에 잠수한 것과 동일한 상태에 도달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는 테스트를 진행한 43일 내내 씨-드웰러를 착용했습니다.

가장 깊은 심해로

롤렉스는 완벽한 시계를 만들고자 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으며, 수중 압력을 견딜 방법을 끊임없이 개발해왔습니다. 2008년, 롤렉스는 특별한 구조로 특허를 획득한 링록(Ringlock) 시스템을 갖춘 케이스를 장착해 수심 3,900m(12,800피트)에서도 수압을 견딜 수 있는 롤렉스 딥씨(Rolex Deepsea)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링록 시스템의 세 가지 핵심 부품은 살짝 솟은 돔형 사파이어 크리스탈과 질소 합금 스틸 소재의 압력 링, 티타늄 합금 소재의 케이스 백입니다. 롤렉스 딥씨의 한 방향 회전 베젤에는 60분 눈금이 새겨진 블랙 세라크롬 인서트가 장착되어 다이버들이 안전하게 잠수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첨단 세라믹 소재를 사용해 제작된 인서트는 매우 견고하고, 긁힘이 거의 발생하지 않으며, 자외선에 노출되어도 변색이 되지 않는 뛰어난 내구성을 갖추었습니다. 심해 탐사를 위해 만들어진 이 시계에는 크로마라이트(Chromalight) 디스플레이라는 또 다른 특별한 기술이 적용되어 탁월한 가독성을 선사합니다. 푸른 빛을 발하는 혁신적인 야광 소재로 완성한 시계 바늘과 시각 표식 및 베젤 캡슐의 발광 지속 시간은 일반적인 야광 소재보다 두 배 가까이 길며, 빛의 세기 또한 훨씬 일정하게 유지됩니다. 

서브마린

롤렉스가 선보이는 모든 다이버 워치는 국제 표준 기준 방수 보증 수심보다 25% 더 깊은 수심에서 테스트합니다. 즉, 수심 3,900m까지 방수를 보장하는 롤렉스 딥씨의 경우 롤렉스와 코멕스(COMEX)가 공동 개발한 고압 탱크에서 수심 4,875m에서 가해지는 것과 동일한 압력을 견딜 수 있는지 테스트합니다. 

롤렉스 딥씨(Deepsea)는 실험적인 다이버 워치, 롤렉스 딥씨 챌린지(Rolex Deepsea Challenge)의 탄생에 영감을 준 모델입니다. 2012년, 탐험가 겸 영화감독인 제임스 카메론(James Cameron)은 잠수정의 로봇 팔에 롤렉스 딥씨 챌린지를 부착한 채 잠수정을 몰아 1960년 자크 피카르(Jacques Piccard)와 돈 월시(Don Walsh)가 탐사했던 마리아나 해구(Mariana Trench)까지 잠수했습니다. 무려 수심 12,000m(39,370피트)까지 방수를 보장하는 이 모델은 롤렉스의 혁신적인 방수 기술의 집약체이며, 테스트 결과 수심 15,000m에서도 성공적으로 수압을 견뎌냈습니다. 수심 15,000m에서 링록(Ringlock) 시스템 중심의 링에 가해지는 압력은 20톤에 달합니다. 

오이스터스틸(Oystersteel) 소재의 차세대 서브마리너는 서브마리너 라인 고유의 세라크롬 인서트가 장착된 회전 베젤과 블랙 다이얼을 갖추고 있습니다. 새롭게 공개된 다양한 서브마리너 데이트 모델 중에서도, 세라크롬 인서트가 장착된 회전 베젤과 다이얼의 색상이 다른 두 가지 모델이 특히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오이스터스틸 소재로 제작된 첫번째 모델의 경우 블랙 다이얼에 그린 베젤을 갖추고 있으며, 18캐럿 화이트 골드 소재로 완성한 다른 모델은 블랙 다이얼에 블루 베젤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 공유하기